• 이곳은 통영을 관광하며 느낀 여러분의 소중한 추억을 자유롭게 나누는 곳으로 별도의 답변을 달지 않습니다.
  • 개선사항이나 답변을 원하는 경우 "관광Q &A"와 "관광불편신고 " 게시판을 이용해 주세요.

통영의 아침

작성일
2019-03-31 19:10:27
작성자
곽일귀
조회수 :
565
통영의 아침

고불고불 동피랑의 골목은 역사의 굴곡 
애환 담은 사랑 이야기는 땅거미로 내려앉고
포효하듯 일렁이던 바다는 동호항에서 잠이들었다

박경리, 윤이상, 김춘수, 유치환
나라, 땅, 배고픔, 사랑, 눈물 
한 많은 애환은 짠물이 되고
새날의 기다림은 등대되었다

왜구로 멍들었던 땅끝 자락 충무
가슴시린 한은 깊은 파도로 일렁이고
하얗게 부서져내리는 물보라는
통영의 아침을 깨웠다

희망 실은 통영의 바람 여명의 뱃고동 소리
깊음의 대양을 밀어내고 일어선 태양은 
너와 나 우리의 심장이어라.
          /빈들판...곽일귀

*프로필
이름:곽일귀
닉네임:빈들판
나사렛신문 편집장
상록수문학 수필 신인상(2011)
국민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 (2019)

담당자
관광과 관광진흥팀 (☎ 055-650-0510)
만족도 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