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권

한산면의 「한산」은 이 지역에서 가장 큰 섬의 이름인 「한산도」에서 유래했다.

중세기의 한산도는 완만한 산야에 초지를 이루고 있어 나라에서 말을 기르는 목장으로 관리되었으며, 이를 「한산도 목장」이라 칭했다.

이곳 주원방포(현 추봉리 추원포)는 고려말 이래 왜구들의 극심한 노략질을 응징하기 위해 세종 1년(1418) 삼군도체찰사 이종무가 병선 227척과 병력 1만7천285명의 군사를 이끌고 대마도 정벌의 대장정에 오른 출전지가 되었다.

그리고 임진란 때에는 우리 수군이 이곳 앞 바다에서 왜적들을 일거에 괴멸시킨 청사에 빛나는 한산대첩을 이룬 것을 비롯하여, 최초의 조선 삼도수군통제영인 한산진이 설치되는 등 그야말로 민족자긍의 역사와 구국혼이 서린 성역인 곳이다.

행정구획상으로 한산면 지역은 원래 거제에 속했다. 통일신라시대에는 거제군 3현 가운데 하나인 명진현(현 거제시 동부면 지역)에 관할되었으며, 그 후 조선초기까지는 거제현 남면, 그리고 후기에는 거제현 둔덕면 7방에 속했으며, 행정동리는 창동, 두억포, 고포, 걸포, 여차포, 야소포, 서좌리, 동좌리, 죽도, 호두, 추원, 용호, 봉암, 비진의 모두 14동이었다

그 후 한말 광무 4년(1900) 고성군에서 분리 독립된 이 고장 진남군에 편입되어 진남군 한산면으로 구획된 이래, 용남군 한산면 및 통영군 한산면, 그리고 통영시 한산면이 되었다.


「한산」은 옛 거제현에 속한 거제도 서쪽에 인접한 수많은 섬가운데
가장 대표적으로 큰 섬이란 뜻에서 유래한 것으로 사료된다.

즉 전래의 옛 지명 가운데 「한밭」, 「한강」, 「한티」, 「한산」, 「한실」 등의 예와 같이 「한」은 크다(大) 또는 많다(多)의 뜻을 지닌 대표적인 우리말이었으며, 한·대 등의 한자로 음훈차표기하여 왔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이곳 「한산도」 또한 여러 한자지명으로 표기되었던 사례로 보아 큰 섬을 일컬었을 것으로 여겨지는 옛 토박이지명 「한섬」. ·「한뫼섬」에서 유래한 한자지명으로 분석된다.

종래의 「한산도」 지명유래설 가운데 "통영 앞바다에 한가하게 떠 있는 섬에서 유래했다"는 설과 「한」자를 「막는다」의 뜻으로 풀이하여 "임진왜란 때 이충무공이 이곳에서 왜적을 막아 쳐부순 것에서 유래했다"는 등의 민간어원설이 있다.

그러나 호수같이 잔잔한 한려수도에 떠 있는 크고 작은 150여개의 섬들이 옛날 모두 한적하지 않았던 곳이 과연 어디 있었을까 싶으며, 조선초기의 문헌 <경상도속찬지리지, 1469년>에 이미 「한산도목장」으로 지명이 전해지는 것으로 미루어 임진란설 또한 설득력이 없음을 알 수 있다.


  • 한산권 전경
  • 한산권 전경
  • 한산권 풍경
  • 한산권 풍경

담당자
관광과 관광안내소 (☎ 055-650-0580,2570)
만족도 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

TOP